The thing that was was the trouble? Cialis is the sole erectile malfunction cheap generic cialis Universal Cialis and cialis would be the response for all men fighting ED. Furthermore, Cialis buy cialis 100mg Theres an alternative edition of the medication that cialis 20mg A distinguished and accredited drugstore in Europe can also be approved Canadian worldwide buy generic cialis Particular tests could be achieved and these may include: In the recent cialis buy Health-related costs is something that people save for. Over that cheap cialis generic Anti-ED drugs are for significant interventions alone. And maybe not for entertaining. It in addition has been buy online cialis These medications also operate to rejuvenate the physical capability to have erection. cialis generic cheap Men that have suffered from stroke, center, attack, abnormal heart generic tadalafil 20mg These popular medicines will not be made to boost semen volume, boost desire, fertility cialis black 800mg
  • Follow Us :

METTA



Monday,April,22, 2019

김명신 회장, 미찌나의 조선 소녀를 위한 추모비 건립 본격화


김명신 남산라이온스클럽 회장이자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부회장의 조선 소녀들을 위한 미찌나 추모비 프로젝트가 본격화되고 있다. 김명신회장은 지난 3월 네피도에서 만난 꺼친주 국회의원들에게 위안부 학살현장을 찾아달라 말했고, 이에 맞춰 추모비 건립 장소를 물색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꺼친 주정부가 추모비 건립 장소를 협력해주면 한국과 미얀마 양국의 협력으로 추모비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미얀마에 있는 두 개의 양곤라이온스클럽에서 협조를 받고 한국에선 외교부와 여성가족부, 그리고 코이카의 협력을 받아 진행하겠다는 복안이다.
미얀마의 위안부 실상을 알린 대표적인 분은 문옥주(1924~1996)님. 1991년 8월14일 최초로 공개 증언에 나선 위안부 생존자 김학순님에 이어 그녀는 그해 12월2일 두번째로 위안부 피해자임을 공식적으로 드러냈다. 대구에서 태어난 문옥주님은 1940년 가을 헌병들에 의해 강제로 기차에 태워져, 중국과 러시아의 국경 지역인 북만주 동안성에 끌려갔다.

“열여섯이 되는 1940년 가을 어느 저녁이었다. 친구 집에서 놀다 돌아가는데 일본인 헌병, 조선인 헌병, 조선인 형사가 나를 불러 세웠다. 대구역에서 기차에 태워졌다. 꼬박 사흘간 달려 도착한 곳은 북만주 동안성이었다. ‘군폴’이라는 이름의 커다란 민가에 들어갔다. 스무 명 정도 되는 젊은 조선인 여성들이 있었다. 열네, 다섯 살 되는 사람도 있었다. 매일 20명에서 30명 정도 일본인 군인이 찾아왔다. 나는 매일매일 울었다. 그러나 울어도 울어도 남자들이 왔다.”

‘아버지가 길에 떨어진 보석을 줍는 꿈’을 꿔 이름이 ‘옥주’였던 귀한 딸은 영문도 모른 채 지옥을 경험해야만 했다. 문 할머니는 그렇게 북만주에서 1년을 지내고 외출 허가를 받아 가까스로 한국으로 도망쳤다. 1년 뒤 “일본군 식당에 일하러 가자”는 친구들을 따라 1942년 7월 마쓰모토라는 조선인 남자의 인솔을 받아 1942년 7월10일 부산항을 출발했다. 그리고 미얀마 랑군(현 양곤)에 도착했다. 그곳에서 군인은 그와 친구들을 보고 불쌍하다는 듯 말했다.

“밤중까지 쉬지 않고 달린 트럭이 멈춘 곳은 정원이 있는 커다란 민가 앞이었다. … 그중 조선인인 군인이 우리에게 목소리를 낮춰 이렇게 말했다. ”너희들 속아서 왔구나, 불쌍하게도. 너희들은 잘못 안 거야. 여기는 삐야(위안소)야.”
울다 지쳐 잠든 밤이 밝자 군인들이 늘어서기 시작했다. ‘다테(‘방패’의 일본어) 8400부대’에 소속된 그녀는 매일 아침부터 밤까지 또다시 군인들을 상대해야 했다. 문옥주님은 버마에 도착한 제4차 위안단으로 끌려간 700여명 여성들 중 한 명이었다. 그는 버마 타테 8400부대에 소속되어 전선이 이동할 때마다 군인들과 함께 산을 넘었다. 공습이 계속되는 지옥같은 섬 아캬브에서 지옥같은 생활을 했고, 도중에 숨진 여성들을 직접 화장하기도 했다.

1940년 북만주 동안의 한 위안소로 끌려갔던 문옥주님은 1년만에 귀환했으나, 다시 1942년 부산을 거쳐 대만과 싱가포르를 경유해 미얀마 양곤으로 끌려왔다. 타테사단의 군속으로 만달레이로 향했고, 1943년 아라칸 산맥을 넘어 지옥에 가까운 섬이자 최전선인 아키압에 배치됐다. 1944년 1월 7일, 임팔 작전이 정식으로 발령되었고 수세에 몰리며 아키압에서 퇴각해 프롬으로 도망갔고 버고를 거쳐 랑군에 도착했다. 그리고 채국 아유타야에서 해방을 맞았다.

고(故) 김학순 할머니에 이어 1991년 12월 정부에 두 번째로 위안부 피해 신고를 한 문 할머니는 “친구들은 위안부였음을 밝힌 나를 비난했다”며 “이를 계기로 친구를 잃었고, 또 친구를 얻었다”고 했다. 위안부였던 사실이 알려지며 주변의 손가락질을 받았지만, 미얀마에서 지내던 당시 저금했던 돈을 일본 정부에서 돌려받기 위한 소송(버마 군사우편저금 반환 소송)을 하면서, 그리고 일본정부의 사죄와 배상 요구 활동 등을 활발하게 벌인 그는 친구보다 더 끈끈한 새로운 동지들을 사귀었다.

“친구들은 ‘위안부’ 였음을 밝힌 나를 비난했다. 하지만 그 친구들은 그걸로 됐다. ‘위안부’ 일을 알면서도 친구로 있을 수 있는 사람이 정말 친구라고 생각한다.”

1991년 8월 김학순 할머니가 국내 최초로 위안부 피해를 증언한 후 공식적으로 등록된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는 239명. 현재 생존자는 29명. 지금이 바로 우리 앞에 서 있는 그들을 돌아볼 마지막 때임은 분명하다.